커피 마시며 담배 피우는 ‘흡연카페’ 1년 새 36곳 증가

인쇄

서울 10곳, 경기 4곳 등. 휴게음식점 아니라서 금연규제 벗어나

지난해 처음 등장한 '흡연카페'가 성업하면서 올해까지 전국적으로 36곳이나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흡연카페는 일반 카페와 달리 흡연실이 아닌 자신의 자리에서 커피를 마시며 담배를 피울 수 있어 '편법 운영' 논란이 계속되고 있다.
 
 23일 보건복지부가 자유한국당 김상훈 의원(대구 서구)에게 제출한 ‘흡연카페 현황’에 따르면 지난 9월 현재 전국적으로 총 36곳의 흡연카페가 성업 중이다. 2016년 초 하나 둘 생겨난 흡연카페가 거의 1년여만에 30곳 이상 확대된 것이다.

 흡연카페는 시·도를 가리지 않고 확산되는 추세다. 서울이 10곳으로 가장 많았고, 경기 4곳, 부산·대전·경북에 3곳이 있다. 인천·광주·강원·전남에는 각각 2곳의 흡연카페가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제주 및 세종시 외에 모든 광역시도에 흡연카페가 진출했다.

 흡연카페는 직원이 주문을 받아 음료를 만들지 않고 손님이 직접 커피를 뽑아 마시는 형태다. 현행 국민건강증진법상, 커피나 음료를 주문해 마시는 카페는 식품위생법이 정한 휴게음식점으로서 금연이 원칙이다. 반면 흡연카페는휴게음식점이 아니라 식품자동판매기업소로 등록돼 금연규제에서 벗어났다.

 김상훈 의원은,“법의 사각지대를 활용한 흡연카페가 '창업 아이템'으로 소개될 만큼 규모가 커지고 있다”며 “주무부처인 보건복지부를 중심으로 조속히 대책을 마련해야 할 것”이라 주문했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전체 댓글

게시판 관리기준

이름
비밀번호
댓글쓰기
0/500
※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