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동경희대병원 “외래진료 대기시간 스마트폰으로 확인하세요”

인쇄
강동경희대병원이 미래형 스마트병원 실현에 앞장선다.

강동경희대병원은 1일‘Smart 강동경희! 선포식’을 진행하고, 국내 최초로 외래·입원 정보 통합 제공하는 의료 애플리케이션 ‘스마트가이드’를 공개했다. 스마트가이드는 의료 서비스의 디지털화를 통해 환자 편의성을 극대화한다. 김기택 강동경희대병원장은 “스마트폰만 있으면 병원을 방문하는 환자들이 보다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한다”고 말했다.

먼저 외래 진료용 서비스는 위치정보를 기반으로  환자들이 방문해야 할 진료과·검사실 위치를 차례로 알려준다. 특히 무작정 진료실 앞에 앉아서 기다리는 대기시간을 줄였다. 앱을 통해 접수처에서 기다리고 있는 인원을 파악한 다음 곧바로 대기표를 발권할 수 있다. 또 진료 순서가 다가오면 알림을 보내준다. 이 외에도 최근 1년간 외래진료·입원 내역은 물론 검사·처방 이력, 병원비 납입 내역 등을 손쉽게 조회할 수 있다. 

입원치료용 서비스는 검사·처치 일정이나 수술 진행현황을 확인할 수 있다. 가장 큰 장점은 환자와 의료진의 양방향 정보공유다. 환자가 스스로 측정한 생체신호를 올리면 의료진이 이를 공유해 진료에 반영한다. 또 진단서 같은 행정적으로 필요한 서류도 앱을 통해 신청할 수 있다. 특히 환자 본인뿐만 아니라 보호자도 이를 이용할 수 있다. 향후에는 모바일 기반의 검사·수술 동의서 전산화 작업과 입원·외래 진료비 결제 기능을 추가해 보호자가 없어도 안심하고 병원을 이용할 수 있도록 서비스를 추가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통해 환자는 병원에서 기다려야 하는 대기시간을 최소화하고, 의료진은 실시간으로 업무를 수행해 진료에 집중할 수 있도록 한다.

김기택 병원장은 “보호자가 없어도 안심하고 병원을 이용할 수 있도록 스마트가이드가 도와줄 것”이라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전체 댓글

게시판 관리기준

이름
비밀번호
댓글쓰기
0/500
※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