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연구진 항암제 내성 발생 기전 규명

인쇄

조병철 교수팀, 항암제 투입 시 'IL-6/ERK 신호전달계' 활성화 확인

국내 연구진이 항암제의 내성 기전을 규명했다. 이에 따라 치료 효과를 높이는 새로운 치료법 개발에 대한 기대가 높아지고 있다. 
 

조병철 교수(왼쪽)와 윤미란 박사

연세암병원 종양내과 조병철 교수와 제암연구소 윤미란 박사팀은 난치성 암 중 하나인  두경부암 치료약물의 내성기전을 찾았다고 27일 밝혔다.
 
두경부암은 전세계적으로 전체 암 중 발병률 6위에 해당하는 암으로 국내에서도 매해 3000여 명의 신규 환자가 발생한다.

현재 표적항암치료제로는 ‘세툭시맙’(상품명: 얼비툭스)이 유일하지만 치료반응율이 10% 내외에 불과한 데다  ‘무진행 생존기간’(항암 치료후 새로운 암이 발병하기 전까지 기간)도 평균 3개월에 그쳐 내성을 낮추고 치료반응율을 끌어올리는 것이 관건이었다. 

현재 전세계 연구진들은 차세대 항암제로 세포의 생존 및 증식에 중요한 신호전달계인 ‘PI3K 경로’를 억제하는 약물을 개발해 치료제로서의 가능성을 타진하고 있다.

하지만 현재까지 PI3K 경로 억제제의 단일 치료는 미미한 항암 효과를 보이는 것으로 보고되고 있다.

조병철 교수팀은 난치성 두경부암에서 PI3K 경로 억제제의 치료 효과가 미미한 이유를 찾기로 했다.

연구진은 실험실에서 배양한 두경부 암세포와 실제 두경부암 환자에게서 얻은 암세포를 실험용 쥐에 이식해 두경부 암세포가PI3K 경로 억제제에 어떻게 내성이 생기고 성장하는지를 면밀히 관찰했다.

그 결과 두경부 암세포에서는 PI3K 경로 억제제 투입 시, 세포 내의 다른 ‘IL-6/ERK 신호전달계’가 활성화되면서 발암세포 유전자로 알려진 ‘Myc유전자’가 발현된다는 사실을 알아냈다.

연구진은 또 ‘IL-6/ERK 신호전달계’의 활성화를 차단하자 기존 PI3K 경로 억제제에 의한 두경부 암세포의 항암효과가 높게 나타나는 것을 확인했다.

조 교수는 “난치성 두경부암 치료에 있어 항암약물 내성 획득 기전을 찾아, 기존 항암 약물투여와 함께 ‘IL-6/ERK 신호전달계’가 활성화되는 것을 차단해야 높은 항암 치료 효과를 거둘 수 있다는 병용치료 전략을 제시했다는 점에서 이번 연구의 의미가 크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적인 항암학술지 ‘암유전자(Oncogene)’에 실렸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전체 댓글

게시판 관리기준

이름
비밀번호
댓글쓰기
0/500
※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