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병원 여성의학연구소, 생식세포 개인식별 시스템 도입

인쇄

불편함 줄이고 안전도 높인 'CHA ART 안전관리시스템'

최근 CHA ART 안전관리시스템을 도입한 서울 역삼동 차병원 여성의학연구소 전경.

차병원 여성의학연구소가 국내 최초로 생식세포 개인식별 시스템 ‘CHA ART(Assisted Reproductive Technology) 안전관리시스템’을 도입했다. 전자칩을 기반으로 하는 이 시스템을 통해 모든 시술 과정이 기록, 추적 돼 난임 환자들이 더욱 안심하고 시술 받을 수 있게 됐다.

CHA ART 안전관리시스템은 생식세포(난자·정자) 채취와 수정, 배아이식 등 난임 시술의 전(前) 단계에서 사용하는 모든 용기에 환자 정보가 입력된 마이크로 칩을 부착한다. 자동으로 이 칩에 모든 시술 주기와 행위 정보가 등록된다. 환자 정보에 오류가 발생하면 경고 메시지가 자동으로 발생해 사고가 나지 않도록 한다. 이 모든 과정은 RFID(Radio Frequency Identification)라는 특수한 작업 공간에서 이뤄진다. 차병원 여성의학연구소는 “기존에는 생식세포를 채취하는 등의 과정에서 여러 번 환자 확인 작업을 거쳐야 해 환자가 불편함을 겪었지만 이제는 체계적이고 정확한 시스템을 도입해 불편함을 최소화 했다”며 “이를 토대로 환자들이 마음 편히 시술을 받고 난임 성공률까지 높일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전체 댓글

게시판 관리기준

이름
비밀번호
댓글쓰기
0/500
※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