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랑플러스병원, ‘로봇인공관절수술 트레이닝센터' 공식 지정

인쇄

국희균 원장 "국내 로봇인공관절 수술법 외국 의료진에 전파"

사랑플러스병원(병원장 국희균)이 서울 지역에서 처음으로  '로봇인공관절 수술 트레이닝센터'로 지정됐다고 밝혔다.

이로써 사랑플러스병원은 국내·외 의사들에게 최첨단 로봇인공관절 수술법을 전수하는 로봇수술 국제 수련병원 역할을 담당하게 됐다.

로봇인공관절 수술의 최대 장점은 환자 맞춤 치료를 실현할 수 있다는 것이다. 우선 로봇을 이용하면 인공관절을 삽입할 때 정확한 각도 측정이 가능하다. 환자의 다리뼈 정렬축 및 관절면을 정확히 계측해 대퇴골두, 고관절중심, 무릎관절, 발목관절 중심이 일직선에 가깝게 수술할 수 있다.

환자의 뼈와 관절을 3D입체 영상으로도 구현한다. 인공관절의 삽입각도와 뼈 절삭면을 미리 계산해 오차없는 정확한 수술이 가능하다. 그러면 뼈 절삭면을 최소화해 뼈를 최대한 보존할 수 있다.

국희균 병원장(정형외과 전문의·의학박사)은 약 1만례 이상의 인공관절수술 경험이 있다. 2017년 제33회 보령의료봉사상을 수상한 인물로 그동안 국내는 물론 꾸준한 해외 의료봉사 활동으로 어려운 환자들에게 인술을 베풀어 왔다.

국희균 병원장은 “최근 국내 인공관절 수술 술기를 배우기 위해 우리나라를 방문하는 해외 의료진이 크게 증가하고 있다”며 “특히 로봇인공관절 수술은 우리나라 무릎인공관절 수술의 숙련도와 기술이 세계적인 수준이라는 것을 보여준다”고 설명했다.

이어 “외국에서도 로봇인공관절 수술에 대한 관심이 높아 해외 의료진의 교육 요청이 이어지고 있다”며 “로봇인공관절 수술 트레이닝센터 지정을 통해 한국의 우수한 로봇인공관절 수술법을 외국 의료진에게 널리 홍보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서울 강동구에 위치한 사랑플러스병원은 관절·척추 수술 치료 및 비수술클리닉 등을 통해 환자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관련 기사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