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문화재와 함께 송편 만들기 행사 신청하세요

인쇄

한독, 추석 맞아 내달 16일 '인간문화재 지킴이 참여마당' 개최

한독(회장 김영진)은 다가오는 추석을 맞아 9월 16일 오후 1시 서울시 중구에 위치한 한국의집에서 인간문화재 정길자 선생과 함께 하는 '인간문화재 지킴이 참여마당'을 개최한다고 밝혔다.

인간문화재 지킴이 참여마당은 일반인들에게  전통 문화의 가치와 소중함을 알리고 직접 체험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한독이 2012년부터 진행하고 있는 사회공헌활동이다.

올해 행사에서는 한독 임직원으로 구성된 봉사단체 ‘한독나눔봉사단’의 협력 기관인 리라아동복지관 어린이들을 초청해 전통문화 체험의 장을 마련할 예정이다.

인간문화재 정길자 선생은 전통 떡·과자 등 궁중병과를 계승하고 있는 제38호 조선왕조궁중음식 기능 보유자다. 이번 행사 참가자들은 정길자 선생과 함께 ‘울금 테라큐민’ 을 활용해 건강한 송편과 병과 만들기를 체험한다. 직접 만든 다식과 송편을 시식하며 고유의 명절 음식에 얽힌 이야기를 나누는 시간도 갖는다. 

‘인간문화재 지킴이 참여마당’에 참가를 원하는 사람은 9월 7일까지 한독 이벤트 페이지(www.handok.co.kr)에 참여 희망 사연을 남기면 된다. 추첨을 통해 총 30명의 참가자를 선정한다. 행사 체험 후 개인 SNS에 후기를 남긴 참석자 가운데 10명을 선정해 영화예매권도 제공할 예정이다.

김영진 한독 회장은 “후세에 고유의 전통문화를 계승하고 발전 시키기 위해서는 인간문화재 선생님에 대한 보다 많은 관심이 필요하다”며 “이번 기회를 통해 전통 음식인 송편과 병과를 직접 만들어 보고, 점점 잊혀져 가는 전통 음식의 맛과 가치를 느낄 수 있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전체 댓글

게시판 관리기준

이름
비밀번호
댓글쓰기
0/500
※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