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살까지 이불에 지도 그리는 아이, 치료 필요

인쇄

수치심 때문에 치료하지 않으면 정신·행동장애 유발할 수 있어

만 5세가 돼도 야뇨증이 계속된다면 치료가 필요하다. 야뇨증은 수면 중에 소변을 가리지 못하는 증상을 말한다. 야뇨증은 보통 크면 자연적으로 좋아질 것이라고 생각한다. 그러나 만 5세가 되어도 한 달에 두 번 이상 밤에 소변을 보는 경우 치료가 필요하다.
 

부모는 야뇨증의 원인을 정신적 문제이거나 부모의 주의를 끌려는 의도적인 실수라고 생각하기 쉽다. 하지만 실제로 그런 경우는 흔치 않다.

아직까지 야뇨증의 원인은 정확하게 밝혀져 있지는 않다. 방광용적의 감소, 유전적 소인, 정신장애나 행동장애, 신경계통의 성숙지연, 요로감염, 항이뇨호르몬 분비 변화 등으로 추정하고 있다. 장규태 강동경희대병원 한방소아과 교수는 “야뇨증은 아이에게 죄책감과 수치심을 느끼게 해서 행동장애를 일으킬 수 있다”며 “아이가 밤에 소변을 보더라도 실수가 아니라고 설명해주고 그것을 조절하지 못하는 것에 대해 죄책감이 들지 않도록 도와야 한다”고 말했다.

6개월 이상 증상없다 나타나면 감염 의심

대부분의 아이는 치료를 하지 않아도 서서히 좋아진다. 하지만 만 5~6세에도 야뇨증이 이어진다면 치료를 고려해야 한다. 야뇨증 때문에 심리적인 문제가 나타나는 등 다양한 문제가 생길 수 있기 때문이다. 또한 6개월 이상 증상이 없다가 갑자기 생겼다면 기질적인 질환이나 감염이 없는지 검사 및 치료가 필요하다.

특히 침 치료가 야뇨증에 도움이 되는 것으로 확인됐다. 2015년 해외 학술지(Evid Based Complement Altern Med)에 발표된 연구결과에 따르면 야뇨증이 있는 어린이 1024명 중 실험군 512명이 침 치료를 통해 증상이 호전됐다.

또한 2017년 학술지(Lasers Med Sci)에 발표된 논문에 따르면 레이저 침은 야뇨증 환자에게 부작용 없고 재발률이 낮으며 통증 없는 치료법으로 보고됐다. 장 교수는 “10세 이후에도 1% 정도가 야뇨증으로 진단된다”며 “집중적인 치료가 필요한 아이는 상태에 따라 한약, 침, 뜸, 마사지 등이 결합된 복합 치료가 효과적”이라고 설명했다. 단기간은 어렵지만 한방 복합 치료 프로그램을 4주 이상 받는다면 야뇨증상을 줄이는데 도움을 줄 수 있다는 설명이다.


Tip) 야뇨증 개선에 도움 되는 생활습관

1) 지압법
새끼손가락의 안쪽 첫 번째 마디의 가운데 부위를 약간 통증이 있을 정도로 2-3초간 눌렀다가 1초간 땐다. 이 방법을 매일 50회 정도 반복하는 것을 권장한다. 방광의 기운을 활성화해 괄약근을 강화하는 데 도움이 된다.

2) 음식
『동의보감』에는 야뇨증 치료로 ‘계장(鷄腸, 닭의 내장)’을 권하고 있다. 신장과 방광기능이 부족해 야간 소변량이 많고, 낮에도 소변을 자주 보는 편이며 대체적으로 소변이 맑은 경우 효과를 볼 수 있다. 하지만 심리적인 면이 포함되거나 복합적인 원인인 경우에 효과를 보기가 어려우므로 전문의의 진찰을 받아 치료하는 것이 필요하다.

 

관련 기사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전체 댓글

게시판 관리기준

이름
비밀번호
댓글쓰기
0/500
※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