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긋지긋한 무좀 어설프게 치료하면 또 재발해요

인쇄

여름철 심해지는 무좀 예방·치료법

매년 여름이면 극성부리는 불청객이 있다. 무좀이다. 덥고 습한 여름은 무좀을 일으키는 곰팡이균이 번식하기에 더 없이 좋은 조건이다. 땀이 잘 차고 통풍이 제대로 안돼 퀘퀘한 발이 최대 번식지. 갈라진 발가락·발뒤꿈치의 각질로 침투해 손발톱까지 파고들면서 번진다. 매끈해야 할 손발톱은 심하게 들뜨고 뒤틀린다. 손발톱이 조금씩 두꺼워지다가 푸석푸석해지면서 갈라지고 부스러진다. 중앙대병원 피부과 박귀영 교수에게 여름철 증가하는 무좀 치료법에 대해 들었다.
 

지긋지긋한 무좀 방심하면 재발 쉬워
무좀은 진균(곰팡이)이 피부 각질층이나 몸통·손발톱·발 등에 침투하면서 생긴다. 문제는 치료다. 무좀은 방치할수록 치료가 까다롭다. 전염성도 강해 어설프게 치료하면 재발하기 쉽다. 무좀균이 남아있는 상태에서 치료를 중단하면 다시 무좀균이 번식하기 때문이다. 

무좀은 치료를 시작하면 방어수단으로 활동성을 줄인다. 일시적으로 증상이 사라져 다 나았다고 생각하기 쉽다. 이때 치료를 중단하면 무좀균이 다시 활동한다. 특히 신체 여러 부위에 무좀이 있다면 치료에 더 신경써야 한다. 손발톱 무좀은 발 무좀보다 치료기간이 길다. 발에 무좀이 없어졌다고 치료를 중단하면 손발톱에 남아있던 무좀균이 퍼져 재발·재감염으로 이어질 수 있다. 무좀을 치료가 어렵다고 말하는 이유다. 

가족 건강을 위협하기도 한다. 무좀은 감기처럼 전염이 잘 된다. 같은 공간에서 생활하는 가족은 무좀에 취약할 수 밖에 없다. 무좀환자 3명 중 1명은 가족이 무좀환자라는 연구결과도 있다. 휴가철 수영장이나 공중목욕탕·찜질방 등도 무좀에 감염되는 주요 경로다. 바닥은 축축한데 온습도가 높은데 맨발로 다녀서다. 나도 모르게 감염된다. 

무좀을 치료할 때는 무좀균을 없애는 항진균제로 치료한다. 항진균제는 크림이나 연고, 네일라카, 스프레이형, 파우더형 등 다양한 제형의 외용제와 먹는 약으로 구분한다. 무좀 발생 부위·증상·범위에 따라 사용하는 약의 종류와 투여기간이 달라진다.

바르는 국소 항진균제는 하루 2회씩 무좀이 있는 부위에 넓게 펴 바른다. 급성 염증이나 2차 감염이 있드면 습포·항생제 치료로 염증을 가라앉히고 무좀치료를 진행한다. 무좀으로 피부 각질층이 딱딱해지면 살리실산이나 요소연고를 새용해 각질을 제거하기도 한다. 일반적으로 무좀 증상이 약하거나 손발톱까지 감염되지 않았을 때는 외용제만으로도 치료가 가능하다. 하지만 증상이 심할 때는 무좀약을 먹어야 한다.

치료 힘든 손발톱 무좀 레이저로 무좀균 파괴
무좀균이 손발톱에까지 퍼졌다면 장기 치료를 고려해야 한다. 무좀균이 없는 깨끗한 손발톱이 완전히 자랄 때까지 지속적으로 치료해야 한다. 손톱이 새로 만들어지기까지 약 6개월, 발톱은 9개월~1년이 걸린다. 손발톱 무좀을 완벽하게 없애려면 이 기간동안 치료를 지속하는 것이 좋다.

손발톱 무좀 범위가 좁다면 바르는 약만으로도 치료가 가능하다. 하지만 무좀균 침투범위가 넓다면 먹는 약으로 전신치료도 병행한다. 무좀균으로 두껍고 딱딱해 손발톱에는 바르는 약만으로는 약이 깊숙이 침투하는데 한계가 있어 무좀균을 뿌리뽑기 힘들어서다. 다만 먹는 무좀약은 신장·간에 부담을 준다. 당뇨병, 고혈압, 간질환을 앓고 있는 환자는 약물상호작용으로 부작용 우려가 높아 먹는 무좀약 사용이 어려울 수도 있다. 

손발톱을 제거하는 외과적 수술치료를 시도할 수 있지만 영구적으로 손발톱이 변형될 수 있다. 또 손발톱을 제거한 다음에도 제대로 치료하지 않으면 무좀이 재발할 수 있다. 최근에는 레이저를 이용해 손발톱 무좀을 치료한다. 레이저로 무좀균 성장을 억제시키면서 누르스름하게 변한 손발톱의 색을 개선해준다. 레이저만으로 무좀균을 완치할 수는 없지만 기존 치료와 병행하면 비교적 안전하게 무좀균을 제거할 수 있다.

무좀 예방하려면 이것 체크하세요

1. 발은 하루 1회 이상 깨끗하게 씻는다. 땀을 많이 흘린다면 더 자주 씻어준다.
2. 발을 씻은 후에는 발가락 사이까지 완전히 말린다. 
3. 여름철에는 꼭 끼는 신발보다 샌들이나 통풍이 잘 되는 신발을 신는다.
4. 양말은 땀 흡수가 잘되는 면양말을 신는다. 양말이 젖었다면 바로 갈아 신는다.
5. 가급적 집 안에서는 맨발로 지낸다.
6. 자주 신는 신발은 두세컬레 마련해 번갈아 가면서 신는다.

 
관련 기사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전체 댓글

게시판 관리기준

이름
비밀번호
댓글쓰기
0/500
※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