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닷가 물놀이 해파리·햇빛화상 조심하세요

인쇄

여름 휴가철 물놀이 안전수칙 7

바다나 계곡으로 물놀이를 떠나는 휴가철이 시작됐다. 문제는 물놀이 중에 예상치 못한 사고가 발생할 수 있다는 점이다. 물놀이 사고는 적절하게 대응하지 못하면 사소한 부상도 심각한 상황으로 이어질 수 있다. 실제 국민안전처에 따르면 2012년부터 2016년까지 총 157명이 물놀이 중에 사망했다. 물놀이 중에 겪을 수 있는 응급상황과 대처법을 대전선병원 응급의료센터 홍승우 센터장의 도움말로 알아봤다.

Check 1 근육경련 예방하려면 물놀이 전 준비운동은 필수
물놀이를 시작하기 전에는 반드시 준비운동을 해야 한다. 갑자기 물에 뛰어들면 근육에 경련이 일어날 수 있다. 가벼운 스트레칭으로 근육을 풀어주면 물 속에서 근육경련이 생기는 것을 예방하는데 도움이 된다. 물놀이 중에 쥐가 났을 땐 어떻게 해야 할까. 우선 몸에 힘을 빼고 둥글게 오므려 물 위에 뜨도록 한다. 그 다음엔 주변 사람들에게 도움을 요청한다. 무릎을 펴고 쥐가 난 쪽 엄지발가락을 발등 쪽으로 세게 젖히면 근육 경련으로 생기는 통증을 줄일 수 있다. 
 

Check 2 물에 빠진 사람을 구조할 땐 도구를 사용해야

물에 빠진 사람을 구조할 때는 튜브나 막대기, 긴 줄처럼 물에 뜨는 도구를 활용해야 한다. 수영을 잘 한다고 뛰어들면 물에 빠진 사람은 두려운 상태에 빠져 있서 구조자를 놓지 않아 물 속에서 함께 위험해 질 수 있다. 안전요원처럼 전문가가 아닌 사람은 직접 구조를 시도하지 않는 것이 좋다. 물 밖으로 나온 다음에는 체온보호에 신경써야 한다. 젖은 옷을 벗기고 마른 수건을 몸을 닦아주면 체온이 떨어지는 것을 막을 수 있다. 
  
Check 3 의식이 없을 땐 심폐소생술 시도
의식이 없을 때는 심폐소생술을 시도한다. 어떻게 하는지 모른다면 119의 지시를 따르거나 주위에 심폐소생술을 시행할 수 있는 사람에게 도움을 요청한다. 요즘엔 인터넷 동영상으로도 심폐소생술을 간단하게 배울 수 있다. 물놀이를 가기 전 미리 심폐소생술을 어떻게 하는지 숙지하면 사고가 났을 때 적절하게 대처할 수 있다.

Check 4 음주 물놀이 익사 위험 높여
음주 물놀이는 사고 위험을 높인다. 술을 마시면 몸의 움직임을 스스로 통제하는 능력이 떨어진다. 술을 마시고 깊은 물에 들어갔을 때 익사 위험이 높을 수 밖에 없는 이유다. 실제 국립공원관리공단의 자료에 따르면 2012~2016년 7·8월 국립공원에서 발생한 물놀이 익사사고의 원인 1위는 음주 후 물놀이다. 특히 심장병·고혈압 같은 심혈관질환을 앓고 있는 사람은 더 조심해야 한다. 술을 마시고 혈관이 늘어난 상태로 찬물에 들어가면 혈관이 갑자기 수축해 심장에 무리를 준다. 심혈관질환자는 이런 영향에 더 민감해 심장마비를 일으킬 수 있다.


  
Check 5 해파리에 쏘였을 땐 바닷물·생리식염수로 씻어야
해수욕장에서 물놀이를 하다가 갑자기 피부가 따가운 느낌이 들고 식은땀·구토 증상을 보인다면 해파리에 쏘였을 가능성이 높다. 해파리는 독성이 강해 즉각 대응하지 않으면 근육마비·호흡곤란이 올 수 있다. 심하면 사망할 수도 있다. 해파리에 쏘였을 땐 즉각 물 밖으로 나와 몸에 붙은 해파리의 촉수를 제거해야 한다. 이때 촉수에도 독이 남아있을 수 있어 맨 손으로 떼어내기 보다는 장갑을 끼고 제거해야 한다. 죽은 해파리도 맨손으로 만지면 위험하다. 촉수가 피부에 박혀있다면 플라스틱 카드 등으로 제거할 수 있다. 촉수를 모두 없앤 후에는 바닷물이나 식염수로 상처 부위를 씻어낸다. 수돗물은 독주머니를 터뜨려 통증을 악화시킬 수 있어 피한다. 또 쏘인 부위를 붕대로 감거나 만지지 않도록 한다. 

Check 6 바닷가 물놀이땐 햇빛 화상 조심해야
해변에서 물놀이를 오래하면 햇빛화상을 입을 수 있다. 바다의 수면은 자외선 반사율이 80~100%로 높다. 피부가 붉어지는 1도 화상이라면 냉찜질·소염진통제로 완치할 수 있다. 하지만 피부에 물집이 잡히는 2도 화상이라면 처치에 주의해야 한다. 물집을 잘못 터뜨리면 세균감염으로 상처가 덧날 수 있어 병원 응급실에서 치료를 받는 것이 좋다. 물놀이 전에 자외선 차단제를 충분히 바르고, 2~3시간마다 덧바르면서 놀아야 햇빛 화상을 막을 수 있다. 또 피부가 햇빛에 노출되지 않도록 챙이 넓은 모자나 소매가 긴 옷을 입는다.

Check 7 높은 곳에서 떨어졌다면 무리해서 옮기지 말아야
계곡이나 워터파크 같은 곳에서는 높은 곳에서 미끄러지거나 떨어지는 낙상사고를 겪을 수 있다. 낙상 응급환자는 무리하게 옮기면 다른 부상이 생길 수 있다. 가능한 119로 연락해 구조 전문가가 이송하도록 한다. 만일 출혈이 있다면 누운 상태에서 머리를 낮게 하고 다리를 높여준다. 바년 뇌에 이상을 보이면 머리를 높여주면 뇌혈관의 혈압을 낮출 수 있다. 
 
관련 기사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