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염 속 갑작스런 경련…응급처치법은?

인쇄

알아두면 좋은 열성 경련 7가지 응급처치법

폭염 속 면역력이 약한 유·소아는 고열에 갑자기 경련을 일으킬 수 있다. 열성 경련이다. 고열과 함께 눈이 살짝 돌아가고 손발을 떨면서 몸이 뻣뻣해진다.

열성 경련이란 열과 함께 발생하는 경련을 뜻한다. 대부분 생후 6개월에서 만 5세 미만에서 나타난다.
 

종종 열성 경련은 체온이 오르기 시작하면서 동시에 찾아온다. 부모는 아이가 열이 있는지 없는지를 모를 수 있다. 열성 경련 환자 중 일부는 뇌전증으로 악화되는 경우가 있으므로 열 없이 경련을 할 경우 반드시 전문의 진료를 받아야 한다.
 

열과 경련이 동반됐을 때 증상은 뇌염·뇌수막염에 의한 경련과 헷갈리기 쉽다. 대부분 경련은 15분 이내에 끝나므로 별 문제가 되지 않는다. 그러나 이보다 길게 경련을 하거나 호흡곤란이 심해져 청색증이 나타나면 뇌 손상을 유발할 수도 있으므로 응급실을 찾아야 한다.
 

상계백병원 소아청소년과 유수정 교수는 “응급처치에서 가장 중요한 점은 부모나 보호자가 당황하지 않는 것”이라며 “체온계와 해열제를 미리 준비해뒀다가 열이 난다고 생각될 때는 체온계로 체온을 재서 기록한다. 일단 해열제를 사용하고 병원을 찾아 정확한 원인을 찾는 게 좋다”고 강조했다.
 

■ 알아두면 좋은 열성경련 응급처치법 7가지

1. 질식을 막기 위해, 고개를 옆으로 돌려준다.

2. 목 주위를 조이는 옷들은 벗기고 시원하게 해준다.

3. 해열제는 의식이 돌아온 이후 먹인다.

4. 경련을 일으키고 있는 아이의 몸을 꽉 잡거나, 주무르지 않는다.

5. 인공호흡을 하거나, 꽉 안는 행동은 오히려 더 위험할 수 있다.

6. 경련 지속시간 등 경련 양상을 주의 깊게 관찰한다.

7. 소독되지 않은 바늘로 따는 등의 처치는 하지 않는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전체 댓글

게시판 관리기준

이름
비밀번호
댓글쓰기
0/500
※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