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고생 10명 중 8명 겪는 생리통, 학업도 악영향

인쇄

진통제 효과 없다면 한방치료가 방법

#. 올해 중학교 3학년인 이지은(가명)양. 극심한 생리통 때문에 학업에 지장이 이만저만이 아니다. 통증이 심한 날엔 수업시간에 앉아 있는 것조차 힘들다. 현기증과 구역질이 수시로 나타나 시험기간이라도 겹치면 원하는 성적을 받지 못한다. 진통제를 먹으며 견디는 게 유일한 방법이지만 이마저도 적절한 복용 시간을 놓치면 효과가 없을 때가 잦다.

대한산부인과학회에 따르면 국내 여고생 10명 중 8명(78.3%)가 매달 생리통을 경험한다. 증상은 복부·허리·골반 통증부터 불안·우울·집중력 장애까지 다양하다.

특히 학생은 다양한 생리통 증상 때문에 학업에도 영향을 받는다. 실제로 생리통은 청소년기 여학생의 단기 학교 결석의 가장 흔한 원인이라는 보고가 있다.

생리통 환자 4명중 1명은 소염진통제 효과 없어

문제는 생리통 발생 시 복용하는 소염진통제가 20~25%의 여성에게 효과가 없다는 점이다. 소화장애 같은 부작용을 유발하기도 한다.

경구피임약을 복용하는 방법도 있지만 부작용이 더 심한 편이다. 사람에 따라 메스꺼움·구토·부종 등이 나타날 수 있다.

강동경희대병원 한방부인과 박경선 교수는 “소염진통제나 경구피임약은 복용 중에만 효과가 있고, 복용을 중단하면 다시 생리통을 호소하게 되므로 근본적 치료는 아니다”고 지적했다.

어혈·혈허가 원인…한방치료로 원인 다스려

한방에서는 생리통 증상을 개선하는 데 그치지 않고 발병 원인을 다스리는 방법으로 치료한다. 박 교수는 “생리통은 ‘어혈 또는 혈허’가 원인”이라며 “이를 다스리면 근본적인 방법으로 치료할 수 있다”고 말했다.

생리통의 한방치료는 부작용이 적어 환자들이 순응도가 높고 재발률이 낮다는 게 박 교수의 설명이다. 그에 따르면 강동경희대병원 한방부인과에서는 한약과 침, 뜸, 향기광선요법으로 치료한다.

한약 치료는 자궁의 어혈을 제거해 냉증을 개선하고, 침치료는 통증을 조절하고 뭉친 기운을 풀어주며 기혈순환을 돕는다. 뜸치료는 양기를 보해주고 냉증을 개선, 보양 효과를 증대시킨다. 또한 광선의 파장을 이용하여 세포에 미세한 진동을 주어 신진대사를 개선하는 향기광선요법을 병행하면 효과는 극대화된다.

쑥차·익모초차·생강차 등 한방차, 증상 완화에 도움

기본적으로 건강한 생활습관이 몸의 항상성을 유지하여 생리통을 완화시켜 준다. 평소 가벼운 운동을 챙기고 적절한 수면시간을 유지한다. 찬 음식을 절제해야하고 습하거나 찬 곳에 오래 있는 것은 피하는 것이 좋다.

수분과 염분 섭취를 줄이는 것도 중요한데 몸이 붓는 것을 방지하기 위함이다. 꽉 조이는 바지나 짧은 치마보다는 통풍과 보온이 잘되는 옷을 입는 것이 좋다.

생리통을 예방하는 차를 틈틈이 마시는 것도 도움이 된다. 쑥차는 혈액을 맑게 하고 여성을 몸을 따뜻하게 해준다. 익모초차는 혈액 순환을 개선하고 자궁의 어혈을 풀어주는 효능이 있다. 그리고 생강차는 비장과 위장을 따뜻하게 하여 소화기능을 개선하는데 특히 평소에 손발과 아랫배가 차고 소화가 잘 안 되는 여성의 생리통에 효과가 탁월하다.

◆생리통을 완화해주는 생활 팁

1. 가벼운 운동을 한다.

2. 충분한 수면을 취한다.

3. 몸이 붓기 쉬우므로 수분, 염분 섭취를 줄인다.

4. 자극성 있는 음식을 삼간다.

5. 통풍과 보온이 잘 되는 옷을 입는다.

6. 정신적인 긴장은 생리통을 악화시킬 수 있다.

7. 습기가 많은 곳이나 차가운 음식을 피한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전체 댓글

게시판 관리기준

이름
비밀번호
댓글쓰기
0/500
※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