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양바이오팜, 항암치료의 새로운 동향 주제 심포지엄 개최

인쇄
삼양바이오팜(대표 엄태웅)은 삼양디스커버리센터에서 ‘항암치료의 새로운 동향’을 주제로 7일 심포지엄을 개최했다.

이번 심포지엄은 삼양그룹의 의약바이오·식품 연구소인 삼양디스커버리센터 준공을 기념해 국내외 최고 수준의 석학들과 최신 항암제 연구 동향을 공유하고 전문가들간의 교류 활성화를 위해 마련됐다.  공식행사와 심포지엄으로 나눠 진행된 행사에는 항암치료와 관련된 국내외 연구자, 기업인, 관련 협회장 등 약 200여 명이 참여해 최신 연구 결과를 공유했다. 

이번 심포지엄에서는 ▶서울대 방영주 교수 ‘면역관문억제제(Immune checkpoint inhibitor)의 임상결과와 병용요법 및 개발 방향’ ▶오타와대 존 벨(John Bell) 교수는 ‘미래의 면역항암제로써 암 살상 바이러스 개발과 전망’ ▶하버드대 오미드 파로크자드(Omid C. Farokhzad) 교수 ‘나노입자를 이용한 항암제의 기술 및 임상 적용 개발 사례’▶펜실베니아대 데니스 디셔(Dennis Discher) 교수 ‘유전자가 조작된 대식세포를 이용한 항암제 치료제 개발’등을 주제로 최신 연구결과를 소개한다.

또 삼양바이오팜에서 개발중인 ‘제넥솔® PM주’의 임상결과도 발표한다. 제넥솔®PM주는 파클리탁셀 성분의 항암제인 제넥솔®주에 삼양의 약물전달 특허인 폴리메릭마이셀(PM)기술을 결합한 항암제다. 고용량 투여시의 유효성과 안전성을 확보한 항암제로 우수한 치료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현재 삼양바이오팜은 제넥솔®PM주의 적응증을 유방암·폐암·난소암 외 다양한 암종으로 확대하기 위한 임상연구를 진행하고 있다.

삼양바이오팜 엄태웅 대표이사는 “삼양바이오팜은 외부 전문가와의 소통으로 개방형 혁신(C&D)을 이뤄낼 것”이라며 “삼양바이오팜이 미래 항암치료 트렌드를 주도하는 연구개발 허브가 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삼양그룹은 의약바이오 사업을 그룹의 미래 성장 동력으로 정하고 그룹의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삼양그룹은 1992년 의약바이오 연구소를 개소하고, 2011년에는 의약바이오 전문 기업인 삼양바이오팜을 설립했다. 현재 삼양바이오팜은 약물전달시스템(DDS) 플랫폼 기술 기반의 항암제와 생분해성 소재를 활용한 의료 기기(MD) 분야에서 지속적인 연구 개발과 함께 글로벌 시장 진출을 적극적으로 추진 중이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전체 댓글

게시판 관리기준

이름
비밀번호
댓글쓰기
0/500
※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