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변에 나트륨 많다면 ‘위암’ 위험 신호

인쇄

정상인보다 위험 전 단계 위험 2.9배 높아…짜게 먹는 습관 버려야

소금의 주성분인 나트륨 수치가 높은 소변을 보는 사람은 정상인보다 위암 전 단계 위험이 높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서울대병원 강남센터 김영선·송지현 교수는 건강한 성인 662명을 대상으로 소변의 나트륨 농도와 위축성 위염 및 장상피화생의 연관성을 분석했다.


두 질환은 모두 위암의 전암 병변으로 꼽힌다. 위축성 위염은 위 점막층이 위축되어 혈관들이 비쳐보이는 상태를 말한다. 장상피화생은 위 점막 세포가 손상된 후 불완전하게 재생돼 위 점막에 작은 돌기가 생긴 상태를 말한다. 보통 만성위염, 위축성 위염, 장상피화생, 이형성 단계를 거쳐 암으로 진행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연구팀은 소변의 나트륨 농도에 따라 크게 세 그룹으로 나눴다. 소변 나트륨 함량이 정상수치인 그룹(≤139mmol/d), 다소 높은 편인 그룹(140-194mmol/d), 소변 나트륨 함량이 매우 높은 그룹(≥195mmol/d) 등이다. 그 결과, 정상인 그룹과 매우 높은 그룹의 장상피화생 위험도는 2.9배에 달했다.


환자가 섭취한 나트륨의 농도를 정확히 재는 것은 매우 어렵다. 음식의 종류와 섭취량, 조리 시 첨가한 소금의 양을 정확히 파악하기 어려워서다. 이번 연구에선 일일 나트륨 섭취량을 더 정확히 측정하기 위해 24시간 소변 수집 검사를 진행했다.


나트륨은 우리 신체에서 혈액과 체액에 존재하면서 전체적 균형을 유지하는 데에 꼭 필요한 무기질이다. 농도는 항상 일정하게 유지된다. 그래서 나트륨의 섭취량이 너무 많으면 여분의 나트륨이 물과 함께 소변으로 배설된다. 소변으로 배출되는 나트륨 양이 많을수록 소금으로 대표되는 나트륨 섭취량이 많다는 의미다.


그간 염분 섭취와 위암의 전암 병변에 대한 연구가 이뤄진 적은 있었으나 그 연관성을 증명하진 못했다. 이번 연구는 소금 섭취량과 위암 전암 병변의 관계를 규명한 최초의 대규모 연구다.

2014년 국민영양조사에 따르면 우리나라의 염분 섭취량은 하루 3890mg으로 WHO 권장량인 하루 2000mg 이하보다 매우 높다.


김영선 교수는 “나트륨 섭취가 많을수록 위암 전암 병변이 발생할 가능성이 높아지는 만큼 김치, 장류 및 젓갈류, 찌개, 가공식품 등의 섭취를 줄이고 정기적인 위내시경 검사를 받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송지현 교수는 “위축성 위염과 장상피화생이 발견되는 경우 위암으로 발전할 가능성이 있기 때문에 국내 전문가들은 1년 간격으로 추적 내시경 검사를 받는 것이 좋다”고 말했다.

관련 기사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