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레제니우스, 2017 AREP 심포지엄 성료

인쇄

체외혈액회로 통한 혈액투석 최신지견 공유

혈액투석기기 업체 프레제니우스메디칼케어코리아는 지난 10일 혈액투석 관련 통합적인 학술 프로그램인 ‘2017 AREP(Advanced Renal Education Program) 심포지엄’을 성공리에 개최했다고 밝혔다.


국내 신장내과 의료진 20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체외 혈액회로를 통한 치료인 혈액투석(HD)과 지속적 신대체요법(CRRT)에 대한 최신 치료 지견과 전략을 공유하는 시간을 가졌다.

올해로 7회째를 맞은 AREP 심포지엄은 프레제니우스의 대표적인 학술 프로그램으로, 신장 질환에 대한 전반적인 치료 트렌드와 경험을 교류하고자 기획되었다. 그동안 복막투석(PD)을 주제로 진행되다 작년부터 전 치료 분야로 확대되어 주목을 받았다.


더불어 올해부터 현장 참석이 어려운 의료진도 온라인을 통해 실시간으로 심포지엄에 참여할 수 있도록 웹세미나(Webinar) 형식을 활용하여 편리함을 더했다.


심포지엄은 크게 세 가지 세션으로 나뉘어 진행됐다. 첫 번째 지속적 신대체요법 세션에서는 급성 신질환 환자에 있어 일반적 신대체요법의 전반적 치료 정보를 비롯하여 지속적 신대체요법 치료에서 전해질, 수분 조절 및 약물 조절과 관련한 주제로 발표가 진행됐다.


특히, 지속적 신대체요법용 투석액인 멀티빅은 칼륨 함량이 0, 2, 4mmol/L 로 다양하게 국내에 공급되어 지속적 신대체요법 도중 발생할 수 있는 칼륨 불균형 조절에 적절하다고 평가했다.


두 번째 세션은 ‘Urea에서 Volume으로의 패러다임 전환’이라는 주제로 최근 임상 연구 흐름 및 치료 근거에 대해 발표하는 시간이 마련되었다. High convection을 통한 HDF의 치료법이 혈액투석 환자의 생존율 개선과 밀접한 연관이 있다는 내용이 소개되며 의료진들의 주목을 받았다.


마지막 세션은 ‘HighVolumeHDF에 대한 실질적인 접근’을 주제로 혈액투석 환자에게 HighVolumeHDF 치료법을 효과적으로 적용하는 방안에 대한 논의가 이뤄졌다.


프레제니우스메디칼케어코리아 최성옥 대표는 “AREP 심포지엄은 신장학에 대해 과학적이고 학술적인 지식을 교류하는 심도 있는 논의의 장으로, 올해부터 심포지엄 현장뿐만 아니라 온라인을 통해 더 많은 의료진에게 정보를 전할 수 있어 의미 있게 생각한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전체 댓글

게시판 관리기준

이름
비밀번호
댓글쓰기
0/500
※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