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그리소, 중추신경계 전이 환자에서 효과 재확인

인쇄

ASCO서 중추신경계 전이 환자 대상 3상 임상 하위분석 결과 발표

아스트라제네카의 폐암 치료제 타그리소가 중추신경계 전이 환자에서 효과를 재확인했다. 한국아스트라제네카는 이달 초 미국 시카고에서 열린 미국임상종양학회(ASCO)에서 이 같은 연구결과가 발표됐다고 알렸다.


중추신경계 전이 동반 EGFR-T790M 변이 양성 비소세포폐암 환자들에 대한 AURA3 하위분석(sub-analysis) 결과, 타그리소는 기존 표준요법인 백금기반 이중 항암화학요법 대비 2배 이상 개선된 무진행생존기간(PFS)을 나타냈다.


타그리소 환자군의 무진행 생존기간 중간값은 11.7개월로, 백금기반 이중 항암화학요법 치료군의 5.6개월에 비해 유의한 연장을 나타냈다.


객관적 반응률(ORR) 역시 백금기반 이중 항암화학요법 대비 개선을 보였으며, 이러한 효과는 중추신경계 내 종양 평가에서도 일관적이었다.


타그리소로 치료한 CNS 전이 환자들의 중추신경계 객관적 반응률(CNS ORR)은 70%로, 백금기반 이중 항암화학요법 31%에 비해 유의하게 높았다. 안전성 프로파일은 기존의 연구와 유사한 수준으로 나타났다.


아스트라제네카의 글로벌 신약개발 부문 부회장인 션 보헨은 “CNS로 전이된 병변을 치료하기 위해 약물이 혈액-뇌 장벽을 통과하는 것은 오랫동안 항암 연구에서 과제로 남아온 미충족 의료 분야였다”며 “타그리소는 개발 초기 단계부터 표적항암제의 혈액-뇌 장벽 투과 가능성을 보여준 혁신적인 치료제로, 이번 AURA3 하위분석은 이러한 타그리소의 CNS 전이 병변에 대한 효과를 재확인 해 준 고무적인 결실”이라고 전했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전체 댓글

게시판 관리기준

이름
비밀번호
댓글쓰기
0/500
※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