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라매병원, 한국형 전문심장소생술 교육협력사업 성료

인쇄

원내 급성 심정지 등 위급상황 대처 역량 강화

서울대병원 운영 서울시 보라매병원은 지난달 7일부터 29일까지 4주에 걸쳐 서울시 서북병원과 ‘의료인을 위한 한국형 전문심장소생술(KALS Provider)교육’ 협력 사업을 진행했다.


보라매병원은 협력 사업을 통해 서북병원 의료진을 대상으로 병원 내 급성 심정지 등 위급상황에 대한 전문적인 응급조치 교육을 실시하였다.


앞서 4월 7일 교육 개회식에서는 김병관 보라매병원장과 박찬병 서북병원장 등 병원 임직원이 참여한 가운데 양 기관이 ▲의료진을 대상으로 한 심장소생술 교육을 통한 환자 및 서울시민의 안전 강화 ▲자원의 공유를 통한 서울시 산하병원의 보건의료역량 증대 ▲발전적 공공의료 모델 구축을 위한 시립병원 간 연계 등을 논의했다.


이번 협력 사업을 시작으로 양 기관은 서울시립병원 간 협력관계를 견고히 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다.


김병관 병원장은 “서울시 산하병원 내 심정지 환자의 소생률 향상에 기여할 것”이라며 “이번 교육 사업을 바탕으로 다양한 분야로 협력이 더욱 확대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보라매병원은 대한심폐소생협회(KACPR)와 미국심장협회(AHA)에서 인증한 국제심폐소생교육 지정병원으로서 지난 2013년 11월부터 원내에서 발생하는 심정지 치료에 대한 전문소생술 과정을 진행하고 있다. 서북병원과는 2년간 교육 및 협진사업을 지속해오며 서울시립병원과의 협력관계를 견고히 하고 있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전체 댓글

게시판 관리기준

이름
비밀번호
댓글쓰기
0/500
※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