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견주관절학회장에 조선대병원 문영래 교수

인쇄

조선대병원 정형외과 문영래 교수(사진)가 최근 서울 The-K 호텔에서 열린 제25차 대한견주관절학회 춘계학술대회에서 대한견주관절학회 제25대 회장으로 취임했다. 임기는 1년. 


대한견주관절학회는 어깨·팔꿈치(견·주) 관절과 관련된 질환을 연구하고 발전 방향을 모색하는 학회다.
 
문 교수는 조선대병원 정형외과 과장을 거쳐 현재 조선대병원 관절센터장을 맡고 있으며, 대한정형외과학회 호남지회 이사장, 기아 타이거즈 재활센터장으로 활동하고 ‘견관절 손상 치료용 장골 유래 자가 골수 혈청’, ‘가상 관절경 수술 시뮬레이션 장치’ 등 여러 특허와 논문을 냈다.

또 ISO와 국제표준화위원회(IEEE) 3D메디컬 워킹그룹(WG) 의장을 맡아 국내 3D융합산업 국제표준화를 선도하고, 유럽 메디칼 트레이닝 프로젝트(MeDTRain 3D Modsim)에도 지도자로서 활동하고 있다. 

문 신임 대한견주관절학회장은 “견주관절 분야의 활발한 교류 및 연구를 통해 의학발전에 기여하고 세계견주관절학계에서 대한견주관절학회가 중심적인 역할을 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전체 댓글

게시판 관리기준

이름
비밀번호
댓글쓰기
0/500
※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