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발성폐섬유증 치료제 오페브, 바이오마커 임상 시작

인쇄

폐 섬유화 진행 정도 반영 치료효과 극대화 기대

특발성폐섬유증은 영구적인 폐 기능 손실을 일으키는 치명적인 진행성 폐질환이다. 환자의 생존 기간은 2~3년에 불과하다.
 

다행히 진행을 늦추는 치료제가 있다. 베링거인겔하임의 오페브는 폐의 섬유화를 맏는 치료제로, 임상연구에선 질환의 진행을 50% 지연시키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치료제는 조기에 투여할수록 효과가 좋다. 문제는 특발성폐섬유증의 진행을 예측하기 어렵다는 것이다. 환자마다 진행 속도에 차이가 있고, 특히 질환 진행 정도와 치료반응을 예측하는 바이오마커가 없어 속을 태웠다.

 

이와 관련 베링거인겔하임은 자사의 특발성 폐섬유종 치료제인 오페브의 효과를 평가하기 위한 새로운 임상연구를 시작했다고 밝혔다. 특발성폐섬유증 진행을 예측하는 ‘세포외기질(ECM) 교체 바이오마커’의 변화를 측정한다.

 

특발성폐섬유증 환자의 폐에서 과도한 상흔(섬유증)이 얼마나 나타나는지 평가해, 질환의 유무 또는 중증도를 측정한다는 것이다.

 

세포외기질(ECM) 교체가 조절되지 않거나 과도하게 일어나는 것은 특발성폐섬유증 폐에서 나타나는 구조적 변화의 주요 원인이 되고, 점진적인 상흔과 폐 기능 손실을 유발한다는 점에서 착안했다.

 

영국 런던 로열브롬프톤병원 토비 마허(Toby Maher) 박사는 “이번 연구는 특발성폐섬유증에서 특정 바이오마커의 변화에 대한 항섬유화 치료의 효과를 조사하는 최초의 연구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특정 환자에서 질환이 어떻게 진행될 지 예측할 수 있는 바이오마커를 파악한다면, 의료진은 질환 진행을 지연시키기 위해 최대한 빠르게 적절한 치료를 시작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전체 댓글

게시판 관리기준

이름
비밀번호
댓글쓰기
0/500
※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