낮·밤 온도차 심한 요즘, 무릎·어깨 더 아픈 이유

인쇄

근육 긴장하고 혈관 수축해 관절 부상·통증↑…유산소 운동 도움

일교차가 10도 이상 벌어지는 요즘 관절 건강에 유의해야 한다. 활동량이 적었던 겨울 동안 관절이 굳었을 가능성이 커 관절 부상이 일어나기 쉽다. 특히 관절염이 있는 경우 일교차가 클수록 통증이 더 심해질 수 있어 세심한 관리가 필요하다.

요즘처럼 낮과 밤의 온도 차이가 심한 때는 혈액순환이 원활하지 못해 관절 통증이 심해 질 수 있다. 기온이 내려가면 근육은 긴장하고 혈관은 수축한다. 근육이 긴장할 경우 유연성이 떨어지고 관절이 굳어 관절의 기능이 떨어진다.

관절 주변에 혈액이 원활하게 공급되지 않으면 관절을 지탱하는 근육과 인대가 경직되면서 관절을 제대로 받쳐주지 못한다. 통증이 더 심해지는 이유다. 관절을 부드럽게 해주는 관절액도 기온이 내려갈수록 굳어지기 쉽다. 따라서 뼈끼리 마찰력이 커져 움직일 때마다 관절에 통증이 발생한다.

분당 차병원 정형외과 김재화 교수는 “관절염, 오십견 등 관절질환이 있는 환자는 기온이 올라가는 낮 시간에 무리 없이 활동을 하다가 늦은 밤이나 새벽에 심한 통증을 느끼는 경우가 많다”며 “요즘 같이 일교차가 큰 날씨에는 보온에 신경을 써야 한다”고 말했다.

외출 시 담요나 카디건 준비해 보온에 신경 써야

기온차가 클수록 관절부위 온도를 적정하게 유지시켜 주는 것이 중요하다. 실내를 25~27도로 유지하고 외출할 때는 무릎이나 어깨를 따뜻하게 덮을 수 있는 담요, 카디건을 챙기는 것이 좋다. 기온이 급격하게 떨어지는 새벽에는 따뜻한 찜질이나 온욕을 해주면 관절 주변 혈액순환이 원활해져 통증이 줄어드는 효과가 있다.

운동을 통해 근육을 강화할 필요가 있다. 관절을 받쳐주는 근육과 인대가 튼튼할수록 통증을 느끼는 정도도 덜하기 때문이다. 달리기, 테니스 등 과도하게 체중이 실리는 운동 보단 산책, 수영, 실내 자전거타기 등의 유산소 운동이 낫다. 다만 운동 후 관절통이 2시간 이상 지속되면 운동량을 줄여야 한다.

온찜질이나 운동으로 극복되지 않고 계속 통증이 심해지면 치료가 필요하다. 관절 통증은 나이가 들면 으레 생기는 병으로 여겨 적극적인 치료를 받지 않는 경우가 많다. 퇴행성관절염, 류머티즘관절염 외에도 관절에 통증을 유발하는 질환은 많다. 적절한 치료를 하지 않으면 집 밖으로 거동이 힘들만큼 악화할 수 있다. 

관절 통증 유발하는 질환 다양해

무릎의 경우 반월상연골파열과 슬개골연골연화증이 대표적인 질환이다. 반월상연골파열은 무릎에 있는 반달 모양의 연골판이 손상돼 생긴다. 무릎에서 뚝뚝거리는 소리가 자주 나고 무릎의 뒤쪽 인대가 당긴다. 무릎을 구부리고 펼 때 속에서 무엇인가 걸리는 듯한 느낌이 들며, 무릎을 쪼그리고 앉으면 아프다. 무릎을 덮고 있는 삼각접시 모양의 뼈인 슬개골 안쪽 연골이 약해지는 슬개골연골연화증은 평지를 걸을 땐 통증이 없으나 계단을 오르내릴 때, 바닥에서 일어날 때 통증이 심하다.

어깨의 경우 오십견과 회전근육파열이 대표적이다. 오십견은 어깨 관절을 감싸는 관절낭에 염증 및 유착으로 관절운동에 제한을 보이는 질환이다. 회전근육파열은 팔을 들고 움직이는데 중요한 4개의 근육(힘줄)에 염증이 생겨서 통증을 일으킨다.

3개월 이상의 지속되는 관절통증이 있을 때는 전문의에게 정확한 진단을 받은 후 적절한 치료를 받아야 한다. 치료시기가 늦어지면 물리·약물 치료로는 증상이 호전 되지 않아 수술 치료가 필요할 수 있다.

적정 체중 유지와 운동으로 관절 건강 지켜야 

관절 건강을 지키는 방법은 적절한 체중 유지와 운동이다. 체중이 관절로 전달되지 않는 자전거 타기, 수영 같은 운동으로 근육을 강화하고 관절의 운동범위를 유지하는 게 좋다. 표준 몸무게를 유지하는 것도 중요하다. 체중이 관절에 무리를 주는 요인 중 하나여서다. 체중을 5kg 줄이면 무릎 통증은 50% 감소한다. 체중이 5kg 늘면 슬관절이나 고관절에 가해지는 부담은 3배 정도 증가한다.

김재화 교수는 “관절강 내에 스테로이드를 주사하는 일명 뼈 주사는 염증이 심할 경우 효과를 보기도 하지만 반복적으로 맞으면 관절 연골을 손상시킨다”며 “전문의와의 상담을 통해 꼭 필요한 경우에만 사용할 것”을 권했다.
 
관련 기사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전체 댓글

게시판 관리기준

이름
비밀번호
댓글쓰기
0/500
※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