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라매병원 비뇨기과, 국내 최초 결석-내시경센터 개소

인쇄

연성내시경 이용 신장결석 수술 1000례 돌파 등 국내 결석치료 이끌어

서울대병원 운영 서울시보라매병원 비뇨기과가 3월 10일 국내 최초로 결석-내시경센터를 설립한다.

 

끝부분이 구부러져 모든 부위의 신장결석을 제거가능한 연성내시경을 이용하는 최소침습 신장결석 수술은 흉터가 적고 회복이 빨라 최근 각광받는 최신 수술법이다.

 

보라매병원 비뇨기과는 2017년 2월, 신장결석 수술 1000례를 돌파하며 국내최다 경험을 기록한 바 있다. 수술 성공률 역시 90%에 달해 국내외 의료진과 환자로부터 역량을 인정받고 있다.

 

지난해 12월에는 내시경 치료가 불가능하다고 여겨졌던 4세 미만 소아 환자에게도 국내 최초로 미세 신장내시경을 이용하여 결석을 제거해 화제가 됐다.

 

생후 18개월 환아가 몇 주간 지속되는 혈뇨로 지방 병원을 찾았다가 체외충격파쇄석술을 받기에 결석이 너무 크고 단단하다는 소견으로 보라매병원을 추천받아 내원하여 미세 신장내시경 수술을 성공적으로 받은 바 있다.

 

소아의 경우 신장 크기가 작고 결석의 재발 확률이 높기 때문에 수술로 인한 신장 손상을 최소화해야 한다. 보라매병원은 기존의 수술법의 3분의 1 수준인 3.6㎜로 구멍 크기를 줄여 결석을 제거했다. 미세 신장내시경 역시 국내 최초다.

 

나아가 국내 최초로 2017년 결석-내시경센터를 설립, 결석환자에 대한 진단 및 치료의 효율성을 극대화한다는 계획이다.

 

개소식은 3월 10일로, 유럽 지역 신장결석 수술의 권위자인 올리비에 트랙서(Oliver Traxer) 교수 등 국내외 명의를 초빙, 라이브 수술을 선보일 예정이다.

 

신장결석 수술 명의로 인정받는 결석-내시경센터장 조성용 교수는 “연성내시경과 미세 신장내시경으로 신장결석 제거 수술을 세계 최고 수준으로 제공할 수 있도록 끊임없는 연구를 이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전체 댓글

게시판 관리기준

이름
비밀번호
댓글쓰기
0/500
※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