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흡연자가 폐암 걸리면 더 치명적"

인쇄

여성 폐암 환자 대부분 비흡연자…45세 이상부터 정기검진 해야

# 주부 김영숙(51·여·가명)씨는 요즘들어 목이 자주 붓고 쉬어 물 한 모금 넘기는 것도 힘들어 한다. 3주 넘게 가슴이 답답하고 기침·가래가 심해 대학 병원을 찾았더니 CT검사를 권했다. 별다른 이상이 없을 것으로 예상했지만 검사 결과는 충격적이게도 폐암이었다. 그녀는 평생동안 담배를 입에 대본 적도 없는 비흡연자였다. 폐암 선고 후 김씨는 한동안 큰 충격에 빠졌다.

 

폐암은 남성 암의 대명사다. 담배를 즐기는 남성이 많은 탓이다. 그런데 폐암에 걸리는 여성이 빠른 속도로 늘고 있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의료통계정보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폐암으로 병원을 찾은 남성은 2010년 3만8168명에서 지난해 5만1845명으로 36% 증가했다. 그런데 같은 기간 여성은 2010년 1만6906명에서 2016년 2만7884명으로 두 배가량 많은 66% 늘었다. 지난해 전체 폐암환자의 35%는 여성이었다.

 

 

 

여성은 담배를 훨씬 덜 피우는데도 왜 이렇게 빠르게 늘까. 폐암을 유발하는 주요 원인은 흡연이 맞다. 전문가들은 직접적인 연관성은 약하지만 간접흡연을 원인으로 지목한다. 담배필터에 걸러지지 않은 담배연기에는 더 많은 발암물질이 포함돼 있다. 어릴 때는 아버지, 혼인 후에는 남편의 흡연이 문제가 된다.

 

실제 2014년 국립암센터에서 여성 폐암환자의 흡연경력을 조사했더니 10명 중 9명(87.8%)은 평생 담배를 피우지 않았던 것으로 분석됐다.중앙대학교병원 흉부외과 박병준 교수는 “담배를 피우는 남성은 폐암 중에서도 편평상피세포암에 많이 걸리지만 비흡연 여성은 이와 다른 유형인 선암에 주로 걸린다”고 말했다.

 

생선이나 고기를 굽거나 볶고 가열할 때 발생하는 연기도 선암의 원인이다. 중국 역학조사에서도 비흡연자 중 요리를 자주하는 여성은 그렇지 않은 여성에 비해 폐암 발생률이 최대 8배 높았다. 이 외에도 덴마크의 한 연구에서는 초미세먼지 농도가 5㎍/㎥ 상승할 때마다 폐암 발생 위험이 18% 증가하고, 미세먼지가 10㎍/㎥ 상승할 때마다 폐암 발생 위험이 22% 증가했다고 밝혔다. 

 

물론 여성 흡연자가 늘어난 탓도 있다. 보건복지부 국민건강영양조사 결과를 보면 만 19세 이상 여성 흡연율은 98년 6.5%에서 2012년 7.9%로 증가했다. 하지만 연세대 보건대학원 연구팀이 소변에서 코티닌(니코틴이 체내에서 변한 물질)을 근거로 파악한 흡연율(2012년)은 14.5%에 달했다. 특히 여성은 담배로 인한 발암물질에 더 취약하다. 같은 양의 담배를 피워도 폐암 위험이 남성보다 2배 이상 높다. 여성흡연율이 지금처럼 조금씩 늘어도 폐암 발생은 더 높을 것이라는 의미다.

 

박 교수는 “여성은 남성보다 다양한 요인으로 폐암이 발생할 수 있다”며 “비흡연자라도 45세 이상이라면 정기적으로 폐 검진을 받아야 한다”고 조언했다. 만일 호흡곤란, 복부통증, 객혈 같은 증상이 있다면 폐암이 심각하게 진행됐을 수 있다. 다행인 점은 초기 폐암은 남성보다 여성의 치료 생존율이 높다는 점. 박 교수는 “조기에 발견하면 수술로 완치를 기대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폐암 예방하려면
- 담배는 빨리 끊고, 남이 피우는 담배연기는 피한다.
- 적당한 운동과 함께 채소·과일을 충분히 섭취한다.
- 음식을 조리할 때 연기를 맡지 않도록 자주 환기한다.
- 흡연경험이 없어도 정기적으로 폐암 검진을 받는다.

 

관련 기사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전체 댓글

게시판 관리기준

이름
비밀번호
댓글쓰기
0/500
※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