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천향대서울병원 조혈모세포이식센터 리오픈

인쇄

별관 8층 병동에 마련 청정시설·자동화 시스템 갖춰

순천향대서울병원이 15일 별관8층 병동에 최신 청정시설과 자동화 시스템을 갖춘 조혈모세포이식센터를 새롭게 오픈했다. 기존 별관8층 동측 병동에서 서측병동으로 이전하면서 완전히 새로운 모습으로 탈바꿈 했다.

순천향대서울병원에 따르면 병원은 지난해 12월부터 리모델링 공사를 진행해 크린패널, 자동문, 공기조화기, 청정장비, 무균수 장비, 공조 덕트, 자동제어시스템, 배관 및 의료가스 설비 등 조혈모세포이식센터의 모든 시설과 장비를 최신 사양으로 교체했다.

 

기존 무균실 내의 다인실은 모두 1인실로 변경하는 한편, 1인실 병실의 전체 면적도 100㎡에서 140㎡로 넓히고, 내부 시설 역시 한 단계 업그레이드 했다. 자동제어 프로그램을 이용해 각 병실의 차압, 온도, 습도 등의 상태를 확인 및 관리하는 시스템도 갖췄다.

 

서교일 순천향대 총장은 “최신 시설과 시스템을 갖춘 조혈모세포이식센터를 운영하게 돼서 기쁘고 많은 환자들에게 최고의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줄 것을 당부한다”고 말했다.

 

한편, 순천향대서울병원은 5월 중순 쯤 별관 6, 7층의 병동의 공사를 마무리하면 본관과 별관 모자보건센터 등 모든 병동의 리모델링 공사를 마치게 된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전체 댓글

게시판 관리기준

이름
비밀번호
댓글쓰기
0/500
※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