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잔'할 때 유독 당기는 '한 모금' 이유는?

인쇄

알코올-니코틴 뇌 보상회로 작용 유사…금연 원한다면 금주 병행해야

#. 새해를 맞아 당차게 금연을 선언한 회사원 박지호(34·가명)씨. 굳은 결심은 올해도 사흘 만에 무너졌다. 신년회 겸 직장동료들과 가볍게 한 잔 하는 자리에서 담배를 입에 댄 것. 박씨는 “술을 한두 잔 마시다 보면 담배를 피우고 싶은 욕구가 참기 힘들 정도로 심해진다”고 토로했다.

 

많은 금연자가 위기의 순간으로 꼽는 게 바로 ‘술을 마실 때’다. 꽤 오랫동안 담배를 참아온 이들도 술자리에서 무너지곤 한다. 흡연자들도 마찬가지. 술자리에선 평소보다 담배를 더 많이 피운다.

 

이유는 무엇일까. 보건복지부 지정 알코올 질환 전문 다사랑중앙병원 이무형 원장(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은 “술과 담배는 마약처럼 중독성이 강한 물질”이라며 “뇌의 보상회로를 자극하는 작용이 유사하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담배를 피우면 니코틴이 체내에 흡수된다. 니코틴은 혈관을 타고 수십 초 안에 뇌에 도달한다. 니코틴은 뇌의 보상회로를 자극한다. 신경전달물질인 도파민을 분비시킨다. 쾌감이나 긍정적 기분이 들게 한다.

 

알코올도 이와 마찬가지로 작용한다. 문제는 술이나 담배를 통해 외부에서 도파민을 자주 유발할 경우, 뇌가 이를 학습한다는 것이다. 어떻게 하면 더 큰 쾌감을 얻는지 인지하고 학습하게 되면서 자연스럽게 술이 담배를, 담배가 술을 부르는 습관이 형성된다.

 

이무형 원장은 “일반적으로 한 가지 습관성 중독을 일으키는 물질에 의존하면 다른 중독 물질에도 의존하기 쉽다”며 “다사랑중앙병원에 입원한 알코올 의존증 환자 2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80%가 흡연자로 나타난 사실로 미루어볼 때 음주가 흡연에 미치는 영향이 크다고 볼 수 있다”고 해석했다.

 

실제 니코틴이 알코올의 쾌감을 높이고, 각성 작용으로 졸음을 막아 음주량을 늘린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 또 다른 연구에선 알코올이 니코틴의 분해를 촉진시켜 금연을 방해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 원장은 “금연을 시도하는 사람이 늘지만, 정작 음주 문제는 간과하는 경향”이라며 “금연에 성공하고 싶다면 금주를 병행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알코올과 니코틴과 같은 중독물질은 무작정 끊겠다는 마음으로 시작하면 작심삼일에 그치기 쉬우므로 구체적인 계획과 실천이 필요하다”며 “혼자서 힘들다면 지역의 중독관리지원센터나 전문병원의 도움을 받는 것이 좋다”고 조언했다.

< 저작권자 © 중앙일보플러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전체 댓글

게시판 관리기준

이름
비밀번호
댓글쓰기
0/500
※ 자동등록방지용 코드를 입력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