콘텐츠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본문 바로가기

주요기사

톱뉴스

치료비·통증 걱정↓"튼튼한 무릎 선물 합니다"
치료비·통증 걱정↓
"튼튼한 무릎 선물 합니다"
노인의료나눔재단 6년째 노인 무릎 인공관절 수술 지원 지난 4월 인공관절수술 지원 사업을 통해 무릎 건강을 되찾은 김근숙씨가 최원호병원 재활센터, 공원(원 안)에서 다리운동을 하고 있다. 프리랜서 조상희퇴행성 무릎관절염은 나이 많은 세대가 흔히 겪는 만성질환이다. 관절염 말기가 되면 무릎 연골이 닳아 없어져 극심한 통증을 겪는다. 이들에게 인공관절수술은 최후의 보루다. 그러나 수술에 대한 두려움과 비용 부담 때문에 치료를 망설인다. 노인의료나눔재단은 이런 걱정을 덜어주기 위해 ‘노인 무릎 인공관절수술 지원 사업’을 펼치고 있다. 치료비 걱정을 덜어줘 건강한 노년생활의 도우미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다는 평가를 받는다.퇴행성 무릎관절염 말기 환자 유일한 희망 '인공관절수술'대한노인회 6년째 뒷바라지, 노인 무릎 인공관절수술 지원 사업 서울 은평구에 사는 김근숙(77) 할머니는 15년 전부터 무릎 통증이 서서히 시작됐다. 통증이 있다 없다를 반복하다 최근 2~3년 새 더 심해졌다. 손주 4명을 키우고 집안 살림을 혼자 하다 보니 체력이 급격히 떨어졌다. 워낙에 깔끔한 성격이라 아파도 무릎을 꿇고 수시로 걸레질을 하곤 했다. 그러는 동안 김 할머니의 무릎 연골은 닳아 없어졌다. 병원에서는 수술을 권했지만 선뜻 결정을 내리지 못했다. 자식들은 안타까워 ‘수술을 받자’고 설득했다. 김 할머니는 “이 나이에 무슨 큰돈을 들여 수술하느냐. 견딜 만하다”고 만류했다.하지만 무릎은 오래 버티질 못했다. 버스 한 정류장을 걸어가는 데 3~4번은 쉬어야 했다. 걸어서 15분 거리에 있는 복지관에 가는 것도 건너뛰는 일이 잦아졌다. 걸음걸이가 이상해진 건 물론 11자(字)여야 할 다리가 O자 모양으로 변했다. 꼼짝없이 집에만 있으니 착잡한 마음만 커졌다.그러다 아들로부터 노인의료나눔재단의 ‘인공관절수술 지원 사업’을 전해들었다. 수술비 일부를 지원해 준다는 얘기에 수술을 받고 싶은 마음이 생겼다. 고심 끝에 김 할머니는 지난 4월 양쪽 무릎에 인공관절수술을 받았다. 수술을 집도한 최원호병원 최원호(정형외과) 원장은 “뼈끼리 자주 부딪쳐 매끈해야 할 무릎뼈가 울퉁불퉁하게 변형됐고, 이것이 극심한 통증을 낳았던 이유”라며 “인공관절수술을 받고 상태가 많이 좋아졌다”고 설명했다.수술 후 날마다 복지관까지 걸어가김 할머니는 빠르게 회복되고 있다. 한 달에 한 번꼴로 병원을 찾아 수술 경과를 계속 체크한다. 무릎 통증이 사라져 일상생활이 한결 편해졌다. 그 덕에 매일 아침저녁으로 30분씩 걷기 운동을 한다. 날마다 복지관에 가서 친구들과 즐거운 시간을 보내고 운동 프로그램에 참여한다. 스트레칭, 단전호흡법 강의를 들으며 체력을 관리하고 있다. 그는 “수술 후엔 재활운동이 아주 중요하다고 배웠다. 무리하지 않는 선에서 열심히 운동하고 있다. 무릎 수술을 계기로 건강하고 활기차게 남은 인생을 보내고 싶다”고 웃었다.무릎 건강은 노인의 행복한 삶을 가늠하는 지표 역할을 한다. 다리가 불편하면 스스로 움직이기 힘들 뿐만 아니라 낙상, 외상을 당하기 쉽다. 건강한 노년을 만끽하는 데 가장 큰 걸림돌이 된다. 특히 무릎 관절은 쓰면 쓸수록 닳는 소모성 조직이다. 한번 닳으면 재생되지 않는다. 무릎관절염 말기 환자는 뼈와 뼈가 완전히 붙어버린다. 뼈가 부딪치는 마찰력이 점점 커져 통증을 유발한다. 신체활동이 줄면서 근력도 덩달아 약해진다.주위 뼈와 관절을 지탱해 주지 못해 통증이 더 심해지는 악순환이 발생한다. 이럴 땐 수술을 받는 편이 낫다. 통증이 심한데 수술을 못 받으면 다른 질환까지 악화된다. 최원호 원장은 “걷지 못해 집에만 있으면 당뇨병·고혈압 같은 만성질환이 심해지고 비만이 잘 생긴다. 건강을 완전히 잃을 수 있어 통증을 무작정 참으면 안 된다”고 강조했다.올 상반기 1000명 이상 혜택 받아대한노인회(회장 이심)는 퇴행성 관절염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2011년부터 무릎 인공관절수술 지원 사업을 진행해 왔다. 지난해에는 보건복지부의 지원 아래 노인의료나눔재단을 출범해 의료 지원에 나서고 있다. 올해 상반기에만 1000명 이상이 인공관절수술을 지원받았다. 이달에도 신청을 계속 받으며 노인들의 무릎 건강을 챙기고 있다.말기 환자에게 인공관절수술은 유일한 대안이다. 닳아 없어진 연골을 대신해 특수 제작한 인공관절을 삽입하면 기능이 회복된다. 약물·물리치료로는 낫지 않고 밤에 잠을 이룰 수 없을 만큼 아픈 환자에게 적합하다. 다리가 O자나 X자형으로 구부러진 경우도 수술 대상이다. 문제는 비용이다. 지난 3월 수술비를 지원받은 신명섭(83) 할아버지는 “1~2년 전부터 한쪽 무릎이 아파 거동을 제대로 못했다. 병원에서 수술을 권유받았지만 200만~300만원 하는 비용에 도통 엄두가 나지 않았다”며 “다행히 지원 사업 덕분에 마음의 부담을 덜고 수술을 받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인공관절의 수명은 20년 정도다. 의료기술의 발달로 수명은 점점 더 늘고 있다. 치료법도 진화해 수술 부담도 적어졌다. 수술 후 재활운동에 신경을 쓴다면 무릎 건강을 빨리 되찾을 수 있다. 노인의료나눔재단 나병기 상임이사는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노인들에게 수술비를 지원해 건강한 생활을 누릴 수 있도록 도울 것”이라며 “제2의 노년을 설계할 수 있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연말에 더 바쁜 내 간을 부탁해!
뜨거운 물로 오래 목욕하면 안 되는 이유
극강의 단짠단짠 관절 건강 망친다?
들어는 봤나 커피콩 다이어트, 클로로겐산의 허와 실
수험생·취준생 이럴 때 더 힘들다
나는 오늘도 혼자 마신다. 알코올 중독자 60% 몰래 혼술한다.
어렵지 않아요 당뇨 합병증 예방
당신을 괴롭히는 끝없는 콧물
추울 땐 감기만 무서운게 아니야
어느날 갑자기 숨을 쉬기 힘들다면? 만성 폐쇄성 폐질환